아프가니스탄: IS 폭발 이후 ‘피와 공포’

아프가니스탄: IS 폭발 이후 ‘피와 공포’
목요일 아프가니스탄 전역에서 네 차례의 폭발로 수십 명이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었다고 현지 관리들과 언론인들이 전했다.

첫 번째 폭발은 Mazar-i-Sharif에 있는 시아파 이슬람 사원을 관통했습니다.

최소 31명이 사망하고 87명이 부상했다고 BBC는 전했다.

아프가니스탄: IS

코인파워볼 이슬람국가(IS)가 이번 공격을 자백했다. 탈레반은 IS를 격퇴했다고 밝혔지만 IS는 여전히 아프가니스탄의 새 통치자들에게 심각한 안보 문제로 남아 있습니다.

Mazar-i-Sharif 모스크에 대한 공격은 건물이 숭배자들로 가득 찼을 때 원격으로 폭발된 부비트랩 백을 사용하여 수행되었다고 수니파 이슬람 IS 지하디스트들이 말했습니다.

이 단체는 이 공격을 전임 지도자이자 대변인의 죽음에 “복수”하기 위해 진행 중인 글로벌 캠페인의 일부라고 말했습니다.

지방 공중보건국의 대변인인 Ahmad Zia Zindani는 AFP 통신에 “피와 공포가 도처에 도사리고 있다”고 말했다. more news

IS는 또한 목요일의 또 다른 공격을 주장했습니다. 쿤두즈의 경찰서 근처에서 차량이 폭발해 4명이 사망하고 18명이 부상당했습니다.

BBC는 또한 탈레반 차량이 낭가르하르주 동부에서 길가 지뢰에 부딪혀 4명의 탈레반 회원이 사망하고 5분의 1이 부상했다는 보고를 받았다. 수도, 부상당한 두 자녀.

목요일의 유혈 사태는 아프간 수도 카불의 대부분 시아파 지역에 있는 압둘 라힘 샤히드 고등학교에서 두 차례 폭탄 테러가 발생한 지 며칠 만에 발생했습니다. 최소 6명이 사망하고 2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관리들이 말했다.

아프가니스탄: IS

‘다들 달리기 시작했다’
현지 보고서와 목격자들은 마자르이샤리프의 폭발이 하자라 소수민족이 현지에서 사용하는 가장 큰 모스크 중 하나인 세도칸에서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상자 수는 이 단계에서 유동적이며 변경될 수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의 하자라 지역사회는 IS를 포함한 수니파 무장단체의 표적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신도들이 기도를 준비하던 중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BBC가 확인하지 않은 소셜 미디어에 공유된 이미지에는 깨진 유리가 흩어져 있고 희생자들이 실려 가는 모습이 담겼다.

한 마자르-이-샤리프 여성은 로이터 통신에 자신이 근처 시장에서 쇼핑을 하다가 모스크 근처에서 큰 폭발을 들었을 때 말했습니다.

그녀는 “상점의 유리가 깨져 매우 혼잡해 모두가 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유엔 아프가니스탄 인권 특별보고관 리처드 베넷은 이번 공격을 비난했습니다.

그는 트위터에 “오늘 더 많은 폭발이 아프가니스탄을 뒤흔들고 […] 하자라 공동체가 희생자가 됐다. 혼잡한 학교와 모스크에 대한 체계적인 표적 공격은 즉각적인 조사와 책임, 인권 침해 근절을 요구한다”고 썼다. 또한 탈레반 차량이 낭가르하르 동부의 길가 지뢰에 맞아 탈레반 대원 4명이 사망하고 5분의 1이 부상을 입었다는 보고를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