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컬러가 스웨덴을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여자 컬러는 일본을 꺾었다.

남자 컬러가 스웨덴을 이기고 준결승 진출

남자 컬러가 스웨덴

영국 남자 컬링 대표팀이 선두 스웨덴을 7-6으로 누르고 동계올림픽 준결승에 진출했다.

브루스 무아트, 그랜트 하디, 바비 래미, 그리고 해미 맥밀란은 세계 챔피언들보다 앞서 7경기에서 6번째 승리를 거두었다.

앞서 이브 뮤어헤드의 팀은 일본을 상대로 10-4로 승리했다.

그것은 그들을 4위 안에 들게 하고 준결승전에 진출하기 위한 혼합에 들어가게 한다.

중국과 러시아 올림픽 위원회와의 마지막 두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

동계 올림픽 11일차 따라가기
GB의 뮤어 & 서머헤이, 메달을 놓치다
두 팀 모두 이미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한 상태여서 뮤어헤드는 11일 01시5분 중국과의 맞대결을 통해 4승3패의 성적을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남자 대표팀은 16일 러시아 올림픽 위원회(러시아 올림픽 위원회)와 다음 날 캐나다와 경기를 갖는다.


지난해 12월 스웨덴을 꺾고 유럽 타이틀을 거머쥔 무아트의 팀은 메달 후보로 꼽혔으며, 이 성과는 그들의 자격에 큰 영향을 미쳤다.

남자

스코트랜드 4인조는 스웨덴 스킵 니클라스 에딘(스웨덴)을 초반 압박과 실책으로 몰아넣으며 3-0으로 앞서나갔다.

양국은 팽팽한 접전을 펼쳤고 영국은 8회말 무아트가 스웨덴을 상대로 2골을 넣어 7-3으로 앞서나갔다.

이전에 패배하지 않았던 스웨덴은 마지막 경기에서 2골을 넣으며 불안한 마무리를 만들었지만, 해머 무아트는 마지막 경기에서 1골만 넣으며 컴백을 막을 수 있었다.

무아트는 BBC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그것은 아마도 우리의 최고의 경기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희는 블록이 정말 잘 나왔어요. 우리는 처음 두 엔드에서 그들을 압박했고, 그들을 앞서서 그 경기 라인에서 계속했다. 저는 그것이 어떻게 흘러갔는지에 대해 매우 만족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