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치명적인 리버풀 병원차 폭발 후 3명을 체포하다.

경찰이 병원차 폭팔 3명 체포

경찰이 병원차 폭팔사건 범인 체포

영국 경찰은 리버풀 병원 근처에서 차량 폭발로 한 명이 사망하고 다른 한 명이 부상을 입은 후
세 명의 청년을 체포했다.

그레이트 맨체스터 경찰은 18일 트위터를 통해 머지사이드 주 경찰관들이 29세, 26세, 21세 등 3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영국 북서부 리버풀 여성병원 외곽에서 발생한 폭발사고와 관련해 현지 경찰과 대테러 전문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당국은 “폭발의 원인이 무엇인지에 대해 열린 마음을 유지하고 있다”고 앞서 경찰 성명에서 말했다.
“지금까지 우리는 관련된 차가 폭발이 일어나기 직전에 병원에 세워졌던 택시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라고 성명은 말했다.

경찰이

부상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현지 시각으로 오전 11시께 발생했다.
“국민들은 침착하되 경계해야 한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병원 웹사이트의 공지에 따르면, 그 병원에 대한 면회 접근이 제한되었다.
리버풀의 조앤 앤더슨 시장은 그 폭발 소식이 “정착되지 않고 화가 났다”고 트위터를 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트위터를 통해 오늘 리버풀에서 발생한 끔찍한 사건의 영향을 받은 모든 사람들과 함께 생각한다. 신속한 대응과 전문성에 대해 감사드리며, 현재 진행 중인 수사 작업에 대해 경찰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CNN의 Sharon Braithwaite가 이 보도에 기여했다.

리버플에서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낫다 차량 폭파사건이 일어낫다 경찰은 이 사건을 테러로 간주하고 수사를

진행하였다 수사 3일만에 3명을 체포 했다 갈수록 많은 테러사건이 일어나고있다